You seem to be located in .
자세한 내용은 Scania 마켓 사이트로 이동하십시오..
대한민국
판매 지역
Production units

권위 있는 상 수상

프로페서 페르디난트 포르쉐 상

갈등에서 출발한 혁신

최근 Magnus MackAldener는 배기 가스 처리에 대한 스카니아의 뛰어난 연구로 프로페서 페르디난트 포르쉐 상이라는 주요 상을 수상했습니다. 이러한 성과는 스카니아 연구 개발 부서의 동료 Lars Dahlén과 긴밀히 협력하여 실현되었습니다.

각 부서 간의 활발한 협력은 유로6 규정을 준수하는 시장 최초 및 최소형 배기 후처리 시스템으로 연결되었습니다. 그는 유로6 규정을 준수하는 시장 최초 및 최소형(490마력 이하 부문) 배기 후처리 시스템 개발로 상을 수상했다.

"이 상은 당연히 전체 팀의 공로입니다"라고 MackAldener는 말합니다. "이러한 성과 뒤에는 엔지니어들의 수많은 시간과 노력이 숨어 있습니다. 그리고 작업 중 마찰을 피할 수 없었습니다."

토론과 타협

그는 각각 다른 이해 관계를 대표하는 두 개의 강력한 조직이 어떻게 지속적인 토론을 열고 여러 요건에 대해 타협해야 했는지를 설명한다. 이 경우 이러한 조직은 엔진 개발을 연구하는 MackAldener 자신의 부서와 섀시 개발을 다루는 Lars Dahlén의 부서였다.

MackAldener는 "이 유닛의 경우 배기 후처리 시스템에서 최대한 높은 성능을 얻기 위한 작업에 관여한 반면, Lars의 유닛은 최대한 효과적으로 시스템을 차량에 통합하는 작업을 담당했다"면서 이렇게 말한다. "이 점에서 사일렌서의 크기가 중요한 역할을 수행했습니다."

갈등을 기회로 전환

Lars Dahlén은 예를 들어 이전에 동일한 상을 수상한 두 가지 획기적인 혁신인 에어백과 Audi Quattro의 사륜 구동 시스템이 동일한 맥락에서 언급되는 것을 놀라운 일로 생각한다.

"혁신은 전반적으로 상충하는 여러 요건을 통해 이루어집니다." "새로운 솔루션을 생성하는 것은 바로 갈등입니다." Dahlén이 말한다.

차이 처리

스카니아에서 개발은 흔히 차이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형성되며 이 프로젝트에는 이러한 요소가 많이 있었습니다.

Dahlén은 말한다. "이 상은 가끔 갈등이 있더라도 수많은 좋은 일들이 계속된다는 점을 일깨워 줍니다." "어려운 고비를 넘어 성공하는 것은 다음 프로젝트로 진행하기 위한 좋은 경험입니다."

지식 공유

MackAldener와 Dahlén은 모두 부서 간 지식 공유와 상호 간의 학습이 성공의 핵심 요소라고 강조한다. 지식을 공유하기 위한 조직적인 시스템은 없었다. 그 대신 지식 공유는 경험 많은 직원이 어린 동료를 가르치는 방식을 통해 솔직하고 관대한 문화의 결과로 이루어졌다.

Dahlén은 이렇게 말한다. "모든 사람이 상황을 이해할 수 있도록 프로젝트 전반에서 정보가 자유롭게 이동했습니다. 우리는 긴밀한 협력도 활용했습니다."

MackAldener는 이렇게 말한다. "최종적으로 프로젝트에 관여한 90명 중에서 단 몇 명만이 처음부터 함께 했습니다. 이 사실은 효과적인 지식 공유가 있었음을 보여 줍니다."

이전 수상자

1981년: Jürgen Paul 및 Heinz Leiber, Mercedes-Benz 및 Bosch, ABS

1983년: Jörg Bensinger, Audi, Quattro(사륜 구동 시스템)

1999년: Anton van Zanten 및 Armin Müller, Bosch 및 DaimlerChrysler, ESP

2007년: Hans-Michael Güther, SGL 브레이크, 카본 세라믹 브레이크 디스크

2011년: Wolfgang Huhn 및 Kamislav Fadel, Audi 및 오토모티브 라이팅, LED 조명 기술